리메이드 부동산중개법인(주)

홈으로
지도검색
상세검색
문자보내기
질문과답변
부동산뉴스
매도의뢰
매수의뢰
회사소개
부동산뉴스 Real Estate News
미관지구53년 만에 폐지, 압구정로6층까지 짓는다

그동안 4층 이하로만 건물을 지어야 했던 압구정로 인근 지역에 6층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된다. 또 서울 도심 내 간선도로변에는 기존에 금지됐던 지식산업센터나 창고가 들어설 수 있게 된다. 

서울시가 간선도로변 미관 유지를 목적으로 건물 층수 등을 규제해 온 ‘미관지구’를 53년 만에 폐지한다고 17일 밝혔다. 미관지구는 간선도로 주변, 문화재 및 문화적 보존가치가 큰 건축물 주변, 경관 보호가 필요한 지역 등에 건물을 지을 때 높이와 건물 용도를 규제하는 제도다.

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 시내 미관지구는 336곳, 21.35㎢ 규모다. 이번에 폐지를 추진하는 미관지구는 313곳으로 전체면적의 82.3%(17.57㎢)를 차지한다. 나머지 23곳은 지역별 특화경관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곳들로, ‘경관지구’로 전환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미관지구 폐지를 통해 층수 규제 혜택을 본 곳 중에는 한남IC~청담사거리를 잇는 압구정로가 포함됐다. 압구정로는 기존에 역사문화미관지구에서 ‘시가지경관지구’로 전환돼 층수 제한이 4층 이하에서 6층 이하로 바뀐다.이 외에 석촌동15~석촌동173-7 일대 백제고분로와 방이동고분~개롱역 교차로에 걸친 오금로, 선사초교~천호동공원사거리, 천호사거리~강동구청역에 걸친 올림픽로 일대 역시 층수 규제가 4층 이하에서 6층 이하로 완화된다.  

아울러 역사문화미관지구 중 한강변을 따라 넓게 지정됐던 6개 지역은 ‘역사문화특화경관지구’로 명칭을 변경하고 별도의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들 지역에 입지 할 수 있는 건물 용도도 확대된다. 주요 간선도로 주변으로 지식산업센터와 인쇄업체, 컴퓨터 관련 전자제품 조립업체, 창고 등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한편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의결 등을 거쳐 금년 4월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미관지구 폐지는 복잡하고 세분화한 용도지구 체계를 통폐합하는 내용을 담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해 4월 시행된 데 따른 조치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E2NXR00I

관*자 / 56 hit / 2019-01-28
    
문자보내기 Send Message
매물번호
지역
담당자
리메이드 부동산중개법인(주)
02-557-6645
+
보내실 내용
+
상담 연락처
- -

작성해주시는 연락처는 문의 및 상담을 위해 수집하며 최대 5년간 보관합니다. 동의함 동의안함